작년부터 안시리움이라는 식물을 보살피고 있다. 지난 가을부터, 꽃은 후두둑 떨어지는데다 잎은 변색되고 건조해서 신경써 살펴주어도 회복되지 않기에, 죽는게 아닌가 싶었다. 시들시들 한 상태로 오랫 동안 버텨내더니, 오늘, 올해 첫 꽃을 피웠다. 기분 탓인지, 작년보다 밝고 진해 보인다. 얼마나 좋던지.

요즘은, 이러다 마더 테레사가 되겠다 싶을 만큼 너그러운 날씨다. 식물도 날씨를 많이 타나보다. 추운 겨울 어렵사리 버텨낸 만큼, 올 해는 따뜻한 날씨 누리며 꽃도 마음껏 피우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