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누군가와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귀찮아졌다.
감정을 얻고 잃는 것에 큰 기대도 하지 않는다.
별거 아닌 일들에도 한 순간에 갈라설 수 있으니 기대않고 서두르지 않는 거다.

조성용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