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암 말기인 Sara가 두 아들에게 남긴 편지by SBS News

사랑하는 아들 휴와 알피에게,

나는 너희가 성장하는 것을 옆에서 볼 수 없을 거야. 이것은 말하기 어렵고 마주하기는 훨씬 더 어려운 일이란다. 내가 몇 가지 너희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구나.

감정을 표현하는 걸 두려워하지 말거라. 엄마는 아빠랑 너희, 그리고 가족이 하는 “사랑한다”는 말은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 않을 거야.  열심히 사랑하렴.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이, 누구도 사랑하지 않았던 것보다 나은 일이야.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로는 너희와 헤어지는 엄마의 고통을 전혀 묘사할 수 없지만, 우리가 함께 보낸 즐거웠던 시간을 결코 되돌리고 싶지는 않단다.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하겠지. 하지만, 학교 생활에는 교과서 말고도 참 많은 것이 있단다. 팀 스포츠도 즐기고, 악기 연주와 외국어도 배우렴. 늘 최선을 다하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마라. 성공보다 실패에서 더 많은 걸 배울 테니까. 또 새로운 것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가능한 한 여행도 많이 다니렴. 그 자체가 너희의 정체성을 만들어갈 거란다.

식사 예절은 정말 중요하단다. 감사하다는 말을 잊지 말고, 친구 부모님을 높여 부르렴. 친구 집에서 자더라도 침대는 꼭 정리하고, 그릇 설거지와 식탁 청소는 너희가 하겠다고 얘기하면 좋겠다.

그리고, 아빠에게 잘 해드려. 혼자서 너희를 키우는 게 쉬운 일이 아니야. 그러나 아빠가 내리는 모든 결정은 늘 너희에게 뭐가 가장 좋은지 생각해서 내리는 거야.  아빠가 새엄마를 만나서 행복을 찾고 싶은 때가 올 텐데, 그럼 아빠의 선택을 받아들이렴. 엄마에겐 아빠가 너희 둘을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하리라는 절대적인 확신이 있단다. 새 엄마는 너희 삶을 풍성하게 해줄거야. 너희 아빠는 엄마가 아는 사람 중에 가장 멋지고 용감한 남자야. 아빠는 엄마에게 친구였고 든든한 바위였고, 엄마의 모든 것이었어. 우리가 역경을 헤치는 동안 아빠는 정말 용기를 보여줬고 아빠가 곁에 없었더라면 엄마는 무너졌을 거야.

우리가 함께 나눈 시간, 기억, 그리고 사랑에 대해 엄마는 영원히 감사할 거야.

사랑한다. 엄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