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사람으로부터 배신을 당해본 적이 있는가. 비참해진다. ‘어떻게 내게 그럴 수가 있지?’ 라는 의미 없는 질문만 머릿 속을 맴돈다.

믿었던 사람으로부터 배신을 당했기 때문에 참담하다는 것을, 그 믿었던 사람에게 바로 표현한 적이 있는가. 쉽지 않은 일이다. 나 혼자 일방적으로 소중하게 생각했다는 사실에 자존심 상하기 때문이다. 도저히 입이 떨어지지 않아, 입을 떨어뜨리지 않고도 내 뜻을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 등 다른 수단을 동원해서 표현하기도 한다.

믿었던 사람으로부터 배신을 당했기 때문에 참담하다는 것을 그 믿었던 사람에게 바로 표현한 후, 그 믿었던 사람의 해명을 듣고 내가 판단했던 배신의 상황이 오해라는 것을 깨달은 아차 싶은 순간이 있는가. 분노를 이기지 못해 부들부들 떨었던 내 모습이 부끄럽고, 확신했던 내 믿음이 별 것 아닌 것에 와르르 무너지는 하찮은 것이었다는 사실에 자신에게 실망하며, 어렵사리 감정을 표현한 내 용기에 감사하다.

감정을 적절하게 표현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반드시 용기내어 실천하면, 그 용기에 감사하게 되는 날이 언젠간 오는 것 같다.